안산시, 안산형 지역사회 통합돌봄‘찾아가는 약사 복약지원 시범사업’추진

다제약물 복용 어르신들 가정에 찾아가는 개인별 맞춤 약물 교육

이기선 | 기사입력 2020/08/28 [09:44]

안산시, 안산형 지역사회 통합돌봄‘찾아가는 약사 복약지원 시범사업’추진

다제약물 복용 어르신들 가정에 찾아가는 개인별 맞춤 약물 교육

이기선 | 입력 : 2020/08/28 [09:44]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안산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노인분야 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어르신들의 올바른 약물 복용을 돕기 위해 ‘안산형 가정방문 약사 복약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달부터 추진된 사업은 안산시 약사회와의 협약을 통해 약사회 소속 22개소 약국이 참여하고 있으며, 약사가 만성질환 등으로 다제약물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 가정으로 찾아가 약 정리, 약 부작용, 약의 중복 섭취 방지 등 올바른 복약 지도와 식생활 상담, 생활관리, 건강계획 수립, 노인 말벗 서비스 등 맞춤형 통합 방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업대상은 안산시거주 만 65세 이상 어르신 가운데 요양병원 장기입원 퇴원 노인, 단기입원 지역복귀 노인, 만 75세 도래 고위험군, 다제약제 처방 복합 만성질환 노인 등 통합돌봄이 필요한 어르신으로, 동 행정복지센터 통합돌봄 안내 창구를 통해 대상 여부 확인 후 지원받을 수 있다.

 

약사 복약지원을 받은 한 어르신은 “두통으로 여러 병원을 다니면서 먹는 약만 수십 가지가 됐고, 최근 설사가 잦았는데 원인이 약의 중복 때문일 수 있다는 걸 오늘 처음 알았다”며 “나이가 들면서 우울증도 오고 잠도 잘 못 잤는데, 약사님이 직접 건강상담도 해주고 올바른 약 복용방법도 설명해 주니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가정방문 시범사업은 정확한 복약지도를 함으로써 재입원율과 약물 부작용을 낮춰 어르신들이 지역사회 내에서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것으로 기대 된다”며 “앞으로 재가 어르신은 물론, 퇴원 이행기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 편안한 노후를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