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공정무역 제품 판매대 설치해 ‘착한 소비’ 확산한다

수원시청사 내 매점에 초콜릿·사탕 등 27개 상품 입점…판매처 확대 노력

이기선 기자 | 기사입력 2021/08/19 [10:34]

[수원시] 공정무역 제품 판매대 설치해 ‘착한 소비’ 확산한다

수원시청사 내 매점에 초콜릿·사탕 등 27개 상품 입점…판매처 확대 노력

이기선 기자 | 입력 : 2021/08/19 [10:34]

 

▲ 수원시청사 내 매점에 설치한 공정무역 제품 판매대에 상품이 진열된 모습.     ©수원시

 

공정무역도시 수원시가 시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이용하는 청사 내 매점에 공정무역 제품 판매대를 설치하는 등 착한 소비를 확산하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수원시는 수원시청사 별관 7층에 마련된 매점에 건강하고 안전한 공정무역 제품 판매대를 설치했다.

 

입점한 공정무역 제품은 과자·음료 등 유기농 식료품이 주를 이룬다. 초콜릿·사탕·스낵바·건바나나·레모네이드 등 총 27개의 다양한 품목을 공직자들이 이용할 수 있다.

 

‘공정무역’은 국제무역에서 소외된 저개발국가의 생산자와 노동자에게 더 나은 거래 조건을 제공해 그들의 인권과 권리를 보호하는 착한 소비 운동이다.

 

수원시는 지난해 3월 ‘공정무역 지원 및 육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공포하고, 공정무역 제품 판매처 확보·공정무역 인식 확산을 위한 교육·캠페인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해 왔다.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수원시는 국제공정무역마을위원회의 한국 인증기관인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로부터 2020년 10월 국내에서 10번째로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받았다.

 

특히 공정무역 상품 판매처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에 나서 현재 경기남부두레생협·수원로컬푸드직매장등 수원시 내 70개소에서 공정무역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공직자들이 앞장서서 착한 소비 운동을 실천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면서 “앞으로도 공정무역 제품의 판로를 개척하고, 공정무역을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