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용인시, 유휴공간 활용해 화물차 주차공간 확보

- 역북램프 공영주차장 이어 마평교차로에 임시주차장 조성 -

이기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6:21]

[용인시] 용인시, 유휴공간 활용해 화물차 주차공간 확보

- 역북램프 공영주차장 이어 마평교차로에 임시주차장 조성 -

이기선 기자 | 입력 : 2021/10/22 [16:21]

 

▲ 화물차 전용 주차장이 조성되는 마평교차로 인근 국지도57호선 유휴부지 위치도     ©용인시

 

용인시가 고질적인 화물차 주차 공간 부족을 막기 위해 유휴공간을 활용한 화물차 전용 주차장 조성에 나섰다.

 

21일 시에 따르면 시는 마평교차로(처인구 마평동 266-22번지 일대) 국지도57호선 폐쇄도로에 화물 임시주차장 조성 공사를 시작했다.

 

공사가 완료되면 35면의 화물차 주차 공간이 생긴다.

 

지난 8월 역북램프 공영주차장에 화물차 전용주차공간 17면을 증설(총 30면)한 데 이은 두 번째 성과다.

 

마평교차로는 국도42호선‧45호선과 국지도57호선이 교차하는 곳으로 국지도57호선 개설이 지연됨에 따라 교량 등 일부 구간이 유휴공간으로 방치돼왔다.

 

시는 오는 11월까지 노면 도색 등 공사를 마무리한 후 화물차주의 이용신청을 받아 주차장 정식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이곳에는 차단기를 설치해 미등록 화물차량의 출입 및 장기간 방치를 막는다.

 

한편, 현재 용인시가 운영 중인 화물차 전용 공영주차장은 보정동 공영주차장, 명지대 주차장 등 12곳으로 총 397대를 주차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화물차들이 갓길 주차를 대신해 전용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계도와 단속을 병행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화물차 전용 임시주차장을 추가 확보할 수 있도록 국·공유지나 도로변 유휴공간 등을 물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