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기도, 도민 1천 명 대상 코로나19 관련 긴급 여론조사 실시

- 설 기간 중 고향 방문 또는 여행. 계획 없다 53%, 취소했거나 취소 예정 22%

이기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9 [17:31]

[경기도] 경기도, 도민 1천 명 대상 코로나19 관련 긴급 여론조사 실시

- 설 기간 중 고향 방문 또는 여행. 계획 없다 53%, 취소했거나 취소 예정 22%

이기선 기자 | 입력 : 2022/01/19 [17:31]

 

▲ 설 연휴 고향방문·여행 등 타 지역 방문 계획     ©경기도

 

경기도민 75%는 설 연휴 기간 고향 방문 계획이 없거나 취소했으며, 68%는 가족, 친지, 지인과의 사적모임도 갖지 않을 계획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지난 15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긴급 여론조사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에 타 지역으로 고향·친지 방문이나 여행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53%가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취소했거나 취소할 예정’은 22%, 25%는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설 연휴 중 가족, 친지, 지인과의 사적모임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응답자 30%가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계획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소했거나 취소할 예정’이라는 답변은 27%, ‘계획이 원래 없었다’는 41%였다.

 

17일부터 설 연휴가 끝나는 2월 6일까지 3주간 적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사적모임 인원수만 4명에서 6명으로 완화)에 대해 도민 43%는 ‘현 수준(6명 완화)이면 충분하다’고 응답했다. 이외 ‘거리두기를 더 완화해야 한다’는 33%, ‘거리두기를 더 강화해야 한다’는 23%였다.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은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는 상황에 설 연휴를 계기로 확진자가 급증하지 않도록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도민 여러분께서는 안전한 설 명절이 되도록 이동을 가급적 자제하고 방역 수칙을 준수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월15일 만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방식으로 진행됐다.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